대흥씨씨유, 새만금산단에 120억 들여 액화탄산가스 공장 착공
상태바
대흥씨씨유, 새만금산단에 120억 들여 액화탄산가스 공장 착공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2.24 12:28
  • 기사수정 2022-02-2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가스 생산기업인 ㈜대흥씨씨유가 새만금산단에 120억을 투자해 액화탄산가스 공장을 짓는다. 

㈜대흥씨씨유는 24일 새만금개발청에서 ‘친환경 가스 생산 및 공급 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대흥씨씨유는 올해 1월에 설립된 신규 법인으로, 다음 달인 3월 새만금 산단(2공구) 1만5천㎡에 12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착공한다.

오는 2023년까지 23명의 신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 기업은 산업용 액화탄산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산단 내 원료 공급 기업이 있고 다양한 업종의 제조기업들이 활발히 입주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새만금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흥씨씨유는 발전소의 배기가스에 포함된 탄산가스를 포집하는 친환경 기술을 바탕으로 새만금 공장에서 연간 약 3만5,000톤 규모의 액화탄산가스를 생산해 중장비, 선박 등의 산업체에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여기서 생산하는 탄산가스는 질소·탄산·수분 외에 불순물이 거의 없는 식음료 등급의 고품질 액화탄산가스로 친환경 하우스 재배 등을 위한 원료가스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액화탄산가스를 활용한 드라이 아이스도 생산할 계획이어서, 현재 급격한 물류시장 확대로 수급난을 겪고 있는 드라이아이스 수요 기업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성주 ㈜대흥씨씨유 대표이사는 “탄산가스의 포집과 활용을 통해 국가의 탄소중립 정책에 이바지하고, 핵심 기술을 상용화함으로써 국가 기술경쟁력 확보에도 중추적 역할을 하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친환경 기술을 통해 국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게 될 ㈜대흥씨씨유가 지속해서 친환경 사업을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